이웃도 내 가족 입니다 도움을 줍시다. > 아름다운 사연

본문 바로가기

쇼핑몰 검색

고객센타 메뉴

  공 지 사 항
  질문과 답변
  솔루션 회원게시판
  솔루션 메뉴얼
  자유 게시판
  아름다운 이야기
  관리자 게시판 

 

아름다운 사연

이웃도 내 가족 입니다 도움을 줍시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나조인 작성일06-01-01 21:29 조회406회 댓글0건

본문

그냥 읽고 갈 수만 없습니다- 이웃도 내 가족 입니다 도움을 줍시다.- 복 받을 겁니다


여느 때와 다름없는 날이었다. 경기 고양경찰서 김주성 경사(50)는 천천히 마을을 돌며 순찰중이었다. 사람들은 공원에서 평화롭게 조깅을 하거나 강아지를 데리고 산보를 하고 있었다. 그 순간, 미심쩍은 장면이 김경사의 눈에 띄었다.

5l0233a.jpg


초등학생 꼬마아이가 주위를 살피더니 슬금슬금 트럭 뒤편으로 숨어드는 것이 아닌가. 벌써 몇달째 공원 옆에 꼼짝 않고 주차돼 있던 트럭이었다.

‘나쁜 장난이라도 하려는 거 아니야.’ 조용히 꼬마를 따라간 김경사는 곧 자신의 눈앞에 펼쳐진 광경을 믿을 수가 없었다.

조그만 1t 트럭, 좁은 짐칸에선 병색이 완연한 다섯식구가 서로 부둥켜안은 채 잠들어 있었다. 주변에 뒹구는 휴대용 가스레인지와 라면 봉지들. 이런 생활이 하루 이틀 이어져 온 것이 아닌 게 분명했다. 일산 아파트숲 변두리에서 외롭게 추위와 싸우던 ‘트럭가족’. 이들이 지역사회에 알려지게 된 건 이날부터였다.

#한치 앞이 보이지 않았던 그날

막내 정빈(12)이가 눈이 퉁퉁 부어 돌아왔다. 엄마 홍기월씨(45)는 모른 척했다. 그렇게 가지 말라고 일렀건만, 정빈이는 또 예전에 살던 아파트 문앞에 쪼그리고 앉아 울다 온 모양이다. 마음 같아선 아파트가 보이지 않는 먼 곳으로 떠나고 싶었지만, 아이들 학교 때문에 그럴 수도 없었다.

엄마는 아파트에서 쫓겨 나올 무렵 머리 앞쪽이 하얗게 세버렸다. 가스도, 전기도 모두 끊긴 아파트. 아이들은 촛불을 켜고 공부해야 했다. 그렇게 반년을 살았다. 그리고 지난 7월, 경매 집행관들이 들이닥쳤다. 칫솔 하나 챙기지 못한 채 황망히 쫓겨났다. “그날따라 비가 그렇게 많이 내렸어요. 한치 앞이 안 보일 정도로….” 오갈 데 없는 이들은 결국 트럭에라도 오를 수밖에 없었다. 사실 그것마저도 이미 압류된 상태였지만.

여름엔 버틸 만했다. 그러나 두달이 지나고 9월에 접어들면서 새벽이 되면 창문에 맺힌 이슬로 물이 줄줄 샜다. 엄마는 1.5ℓ병 8개를 주워왔다. 공원 화장실에서 물을 받아 휴대용 가스레인지에 데운 후 끌어안고 잤다. 그리고 날이 밝으면 그 물로 아이들 머리를 감겨 학교에 보냈다.

아이들은 학교에서 매일 교칙 위반으로 벌을 서야 했다. 새학기가 시작됐는데도, 하복을 입고 등교했기 때문이다. 고2인 큰딸 신혜(17)와 중3인 둘째 두빈이(15). 한창 예민할 시기의 아이들은 친구들에게 집안 상황이 알려지는 게 창피해서 차라리 매일 벌 서는 쪽을 택했다. 그리고 누가 볼세라 빙빙 돌고 돌아 후다닥 트럭 안에 숨어 들어오곤 했다.

불행은 왜 힘없는 자들만 연달아 노리는 걸까. 이들의 고난은 거기서 끝이 아니었다. 지난 10월, 아버지 박용수씨(48)가 트럭 앞에서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 실려간 것이다. 구강암 대수술을 받은 후 요양조차 못한 채 정신적 고통에 시달리던 그는 급기야 대동맥이 파열됐다. 하필이면 그날, 큰딸 신혜도 교통사고를 당해 동시에 병원에 입원해야 했다. 김경사와 일산천사운동본부의 도움으로 그나마 조금 모인 성금이 순식간에 수술비로 날아갔다.

#1년 전만해도 평범한 일산시민

이들은 불과 1년 전만해도 평범한 일산 시민이었다. ‘달빛마을’이란, 이름도 예쁜 아파트에 살았고 아버지 박씨는 단지 내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했다. 박씨는 쇳소리가 섞여나오는 가냘픈 목소리로 말했다. “정말 열심히 살았어요. 남들이 알면 기절할 정도로.” 입에서 원인 모를 피가 질질 흐르는데도, 피비린내를 없애려 껌을 씹어가며 일했던 그다. 모두 가족들의 병원비를 대기 위해서였다.

5l0233b.jpg

박용수씨가 트럭앞에 붙여놓은 성경구절



막내는 태어날 때부터 심장판막을 앓았고, 큰딸은 골반이 뒤틀려 각종 여성질환에 시달리고 있다. 막내를 업어키우느라 고생한 아내는 반신마비 증세가 나타난 후 지금도 그 후유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온 가족을 휩쓴 병마에도 어떻게든 버텨왔던 이들. 그러나 지난해 봄, 아버지가 구강암에 걸리자 손쓸 틈도 없이 집안이 무너졌다.

평범한 중산층 가정에서 하루 아침에 비참한 트럭노숙으로 전락했다. 그런데도 박씨는 뜻밖의 말을 했다. “이렇게 되고 나니 아내의 진면목이 보이더군요. 정말 멋진 사람이에요.” 동네 교회에서 쌀 세 포대를 갖다줬던 지난 추석, 밤새 잠을 못 자고 뒤척이던 아내는 날이 밝자마자 더 어려운 독거노인분들에게 드리라며 두 포대를 돌려보냈다. “사실 그때 우린 라면마저 떨어져 유통기한 2년 지난 분유를 타먹으며 연명하고 있었거든요.”

아픈 아빠를 걱정하는 아이들도 부모님 앞에선 시종일관 밝은 표정이다. 박씨가 하교시간에 맞춰 공원 앞 횡단보도에 앉아있으면, 멀리서부터 손을 흔들며 반갑게 뛰어온다. “옷도 남루해서 아빠가 창피할 텐데 뭐하러 멀리서부터 손을 흔드냐니까 ‘그게 무슨 소리냐’며 정색을 합디다.” 그의 얼굴에 어느새 천천히 미소가 피어올랐다.

괴로운 순간이 없었던 것은 아니었다. 트럭으로 ‘이사’ 온 후 얼마되지 않아 둘째 두빈이가 친구들 집을 전전하며 집, 아니 트럭에 돌아오지 않았던 것. 그러나 1주일쯤 지나자 두빈이는 울면서 돌아왔다. “친구집에서 따뜻하게 자고, 맛있는 음식 먹으면서도 추운 트럭에 있을 엄마 아빠 생각을 하니 차마 목에 넘어가지 않았다”면서. 넋이 나갈 만큼 초라한 현실. 넉달 동안 이들이 버텨올 수 있었던 유일한 힘은 가족이었다. 그러나 점점 추워지는 겨울날씨. 다섯가족의 온기만으로 이 겨울을 버티기엔 바람이 너무 매섭다.

▶金경사와 천사운동본부 모금운동 발벗고 나서

‘트럭가족’을 인터뷰하는 날도 김경사는 어김없이 이들을 찾아왔다. 박씨는 “하루에 8번씩 들러보고 가신 적도 있다”며 “저분은 이제 나에게 형님이나 다름 없는 분”이라고 말했다. 김경사가 이들을 발견해서 동사무소 사회복지사와 연결해주지 않았더라면 지금 이들이 어떻게 됐을지 상상하기조차 힘들다.

아이들의 학교 운영위원회장에게 제보를 받은 일산천사운동본부도 모금운동에 발벗고 나섰다. 덕분에 이들은 며칠 전부터 트럭을 벗어나 월세 지하 단칸방에 들어갈 수 있었다. 그러나 그나마 모인 성금들마저 박씨의 수술비 등으로 상당부분 쓰인 데다가, 한달 계약으로 들어온 집이라 이 상태로라면 언제 또 다시 거리로 내몰릴지 모를 형편이다. 그런데도 이들 가족은 “더 어려운 사람들도 많은데, 우린 정말 축복받은 사람들”이라며 매사에 감사하는 마음뿐이다.

우리나라의 허술한 사회안전망은 순식간에 사람을 나락으로 떨어뜨린다. 지금 이들이 유일하게 의지할 수 있는 것은 오직 가족과 이웃이 만들어줄 사랑의 안전망뿐이다.
후원계좌 농협 21701956082551 예금주 박정빈. 문의전화 일산천사운동본부 031-921-1004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8-01-31 21:31:34 [복사본] 아름다운 사연에서 복사 됨]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호 아이엠 주소 인천시 남동구 예술로172번길 27,803호 전화 010-9226-6165 H.P 운영자 관리자
사업자 등록번호 207-05-41266 대표 정운철 개인정보관리책임자 정민호
Copyright © 2014 아이엠. All Rights Reserved. E-Mail nmoney@naver.com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